여름 정원
184
보고 싶은 만화
주기적으로 수정됩니다. 다음 연재중 타원을 그리는 법 완결 유료 창백한 말 네이버 완결 유료 창공의 타이양사무소 환생동물학교
신석정 / 꽃덤불
태양을 의논하는 거룩한 이야기는 항상 태양을 등진 곳에서만 비롯하였다. 달빛이 흡사 비 오듯 쏟아지는 밤에도 우리는 헐어진 성터를 헤매이면서 언제 참으로 그 언제 우리 하늘에 오롯한 태양을 모시겠느냐고 가슴을 쥐어뜯으며 이야기하며 이야기하며 가슴을 쥐어뜯지 않았느냐? 그러는 동안에 영영 잃어버린 벗도 있다 그러는 동안에 멀리 떠나 버린 벗도 있다 그러는 동안에 몸을 팔아 버린 벗도 있다 그러는 동안에 맘을 팔아 버린 벗도 있다 그러는 동안에 드디어 서른여섯 해가 지나갔다 다시 우러러보는 이 하늘에 겨울밤 달이 아직도 차거니 오는 봄엔 분수처럼 쏟아지는 태양을 안고 그 어늬 언덕 꽃덤불에 아늑히 안겨 보리라
200817 쏘우
Saw 제임스 완 평점 ★★★★★ 취향도 ♡♡♡ 줄거리 영리한 스릴러 | 당신의 상상력이 조각난다! | 낯선 지하실, 쇠사슬로 묶인 채로 깨어난 두 남자 | 주어진 시간은 8시간! 다른 한 명을 죽이지 않으면 둘 다 목숨을 잃게 된다 어느 캄캄한 지하실. 자신들의 발목에 쇠줄이 묶인 채 마주하게 된 ‘아담’(리 웨넬)과 닥터 ‘고든’(캐리 엘위즈). 둘은 자신들이 왜 잡혀왔는지, 서로가 누군지조차 모르고 있다. 어떻게든 빠져나가려고 갖은 애를 써보지만 소용이 없다. 주머니 속에는 8시간 내에 고든이 아담을 죽이지 않으면 둘은 물론 고든의 부인과 딸까지 죽이겠다는 범인의 음성이 담긴 테이프가 들어 있을 뿐. 한편, 연쇄살인을 추적하던 ‘탭’형사(대니 글로버)는 닥터 ‘고든’을 범인으로 지목하고 그 뒤를 쫓..
The wanderer above the sea of fog
The wanderer above the sea of fog Casper David Friedrich 1818
Romantic Encounter
Romantic Encounter Mihály Zichy 18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