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
허연 / 무념무상 2

잔해를 남긴 것에 대해 후회한다. 녹물 흘러내리고 있는 오래된 도시의 교각 밑을 걸으며, 버려진 채 주저앉은 폐차 옆을 지나며 저것들도 누군가의 후회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했다.

 

제비집을 허물고 아버지에게 쫓겨나 처마 밑에 쪼그려 앉아 하룻밤을 보낸 적이 있었다. 감당할 수 없이 두렵고 외로웠으며, 바닥에 내팽겨쳐진 빨간 제비 새끼들의 절규가 마른 봄을 관통하던 그런 밤이었다. 그날 나는 신부(神父)가 되지 않기로 결심했다. 그때 처음 '뼈아프다'는 말을 이해했고, 철든 시절까지 난 괴로웠다. 절대로 묻히거나 잊히지 않는 일은 존재했다.

 

알면서도 다 알면서도 잔해를 남겼다. 후회한다. 돌아가고 싶다. 내가 짓고 내가 허물었던 것들에게.

 

 

 

 

 

 

 

 

 

'phrase > all'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현우 / 드라이플라워  (0) 2020.01.05
조혜은 / 장마―휴일  (0) 2019.12.29
허연 / 무념무상 2  (0) 2019.12.22
허연 / 칠월  (0) 2019.11.02
성동혁 / 여름 정원  (0) 2019.1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