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
191207 일곱 개의 단어로 된 사전

 

 

 

일곱 개의 단어로 된 사전

진은영

 

평점 ★★☆☆☆

취향도 ♡♡♡

 

 

 

책정보

 

2000년 「문학과사회」에 '커다란 창고가 있는 집' 외 3편을 발표하면서 등단한 진은영의 첫 번째 시집. 시인은 '어둠 속에 이 소리마저 없다면' 하는 마음가짐으로 시를 짓는다. 허나 '모든 표정이 사라진 세상'에 '너'는 더이상 존재하지 않는다. 막 심어진 묘목이 파란 하늘을 향해 가지를 뻗치듯, 조심스레 손가락을 내어밀어 적은 시편들이 담겼다.

 

출처 | 알라딘

 

 

 


 

 

 

지금부터 저지른 악덕은
죽을 때까지 기억난다

「서른 살」

 

 

 

 

 

'book > poem' 카테고리의 다른 글

191212 슬픔이 없는 십오 초  (0) 2019.12.13
191209 헤르만 헤세 시집  (0) 2019.12.11
191207 일곱 개의 단어로 된 사전  (0) 2019.12.11
191206 입 속의 검은 잎  (0) 2019.12.06
191126 다정한 호칭  (0) 2019.1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