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
191206 입 속의 검은 잎

 

 

 

입 속의 검은 잎

기형도

 

평점 ★★★☆☆

취향도 ♡♡♡

 

 

 

책정보

 

'문학과지성 시인선' 80권, 기형도 시집. 처음이자 마지막이 된 이 시집에서 기형도는 일상 속에 내재하는 폭압과 공포의 심리 구조를 추억의 형식을 통해 독특하게 표현하고 있다. 그의 시 세계는 우울한 유년 시절과 부조리한 체험의 기억들을 기이하면서도 따뜻하며 처절하면서도 아름다운 시공간 속에 펼쳐 보인다.

 

출처 | 알라딘

 

 

 

한자가 너무 많다…. 사전도 없는 상황에서 읽는데 좀 힘들었다.

 

 

 


 

 

 

나를
한번이라도 본 사람은 모두
나를 떠나갔다, 나의 영혼은
검은 페이지가 대부분이다, 그러니 누가 나를
펼쳐볼 것인가, 하지만 그 경우
그들은 거짓을 논할 자격이 없다
거짓과 참됨은 모두 하나의 목적을
꿈꾸어야 한다, 단
한 줄일 수도 있다

「오래된 書籍」

 

 

 

김은 중얼거린다, 누군가 나를 망가뜨렸으면 좋겠네, 그는 중얼거린다

「오후 4시의 희망」

 

 

 

나의 생은 미친 듯이 사랑을 찾아 헤매었으나
단 한번도 스스로를 사랑하지 않았노라

「질투는 나의 힘」

 

 

 

엄마 걱정

열무 삼십 단을 이고
시장에 간 우리 엄마
안 오시네, 해는 시든 지 오래
나는 찬밥처럼 방에 담겨
아무리 천천히 숙제를 해도
엄마 안 오시네, 배추잎 같은 발소리 타박타박
안 들리네, 어둡고 무서워
금간 창 틈으로 고요히 빗소리
빈방에 혼자 엎드려 훌쩍거리던

아주 먼 옛날
지금도 내 눈시울을 뜨겁게 하는
그 시절, 내 유년의 윗목

 

 

 

 

 

'book > poem' 카테고리의 다른 글

191209 헤르만 헤세 시집  (0) 2019.12.11
191207 일곱 개의 단어로 된 사전  (0) 2019.12.11
191206 입 속의 검은 잎  (0) 2019.12.06
191126 다정한 호칭  (0) 2019.11.26
191002 아네모네  (0) 2019.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