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
안현미 / 불안의 뒤란

가끔 내가 쓰는 모든 시들이 유서 같다가 그것들이 모두 연서임을 깨닫는 새벽이 도착한다.

 

 

 

 

 

 

 

 

 

'phrase > part' 카테고리의 다른 글

헤르만 헤세 / 눈 속의 나그네  (0) 2019.12.11
최영미 / 이미  (0) 2019.11.21
안현미 / 불안의 뒤란  (0) 2019.11.19
Doctor Who 912 Hell Bent  (0) 2019.10.29
황인찬 / 피카레스크  (0) 2019.1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