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
200523 레베카

 

 

 

Rebecca

알프레드 히치콕

 

평점 ★★★★☆

취향도 ♡♡♡

 

 

 

 

 

줄거리

 

평범하고 수줍음 잘 타는 그녀는 몬테 카를로에서 몇년 전 아내 레베카와 사별한 부유한 신사 맥심을 만나 사랑에 빠진다.

그녀는 아직도 전처를 잃은 슬픔에 다소 불안정한 심리 상태의 맥심과 결혼 후 그의 대저택 '맨덜리'에 입성한다.

아름답지만 음산하고 기묘한 분위기를 풍기는 대저택 '맨덜리'는 죽은 레베카가 마치 살아 숨쉬고 있는 것처럼 레베카에게 깊게 물들어 있다.

집사 댄버스 부인 마저 시종일관 무표정함을 유지하며 경계심을 드러내 그녀를 노이로제 상태로 몰아간다.

하지만 남편 맥심은 자신의 심적 고통 때문에 미처 그녀에게 신경을 쓰지 못하고

그들 부부의 결혼 생활은 위기를 맞이하게 된다.

어느 비 바람 몰아치던 저녁, '맨덜리' 저택의 비밀이 드러날 사건이 일어나는데….

 

출처 | 네이버 영화

 

 

 

 

 

드디어 책+영화+뮤지컬 전부 다 봤다!

 

영화의 '나'는 뮤지컬의 '나'보다 어리버리한 면이 덜한 느낌이었다. 뮤이히는 진짜 어리버리해보였는데 영화는 그냥 수줍음이 좀 있는 느낌. 그리고 책이히가 제일 얌전한 고양이가 제일 먼저 부뚜막에 올라가는 느낌이었다.

 

댄버스 부인은 내 안의 대니보단 덜 카리스마 있는 느낌인데 그래도 영화는 꽤 좋았다.

 

 

 

 

 

 

 

 

 

'review > movie'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526 고양이의 은밀한 사생활  (0) 2020.05.27
200525 써니  (0) 2020.05.26
200523 레베카  (0) 2020.05.26
200521 어스  (0) 2020.05.22
2010520 아오 오니  (0) 2020.05.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