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
구현우 / 드라이플라워

백야 속에서 네가 반쯤 웃고 있었다 매혹적인 이미지 외설적인 향기 몽환적인 목소리 너의 모든 것을 훔치고 싶은 한순간이 있었다

 

아주 잠깐 너를 꽉 안아주었다

 

그것은 치사량의 사랑이었다 나는 네가 아름다운 채 살아 있길 바란 적은 없었으나 아름다웠던 채 죽기를 바란 것은 더더욱 아니었다

 

 

 

 

 

 

 

 

 

'phrase > all'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현우 / 드라이플라워  (0) 2020.01.05
조혜은 / 장마―휴일  (0) 2019.12.29
허연 / 무념무상 2  (0) 2019.12.22
허연 / 칠월  (0) 2019.11.02
성동혁 / 여름 정원  (0) 2019.10.27